2017.09.05 10:35

개인 자비로 구입하여 100% 주관적인 글임 ^^





더 벙커에 협찬을 했다고 하기도 하고 ㅋㅋ 암튼 코일 매트인데 이중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새 차를 구입한 기념으로 엄청난 비용(다른 일반 코일 매트 대비 2배에서 많게는 3배 정도 차이가 남 ^^)에도 불구하고 구입 ㅋㅋ


기능적인 것을 제외하고 약간의 개인적 불찰이기도 하고 지금 생각해 보면 약간 낚인 것 같기도 한 사실 ^^



뒷열 매트 조합과 관련하여 어떠한 정보도 제공하지 않는다는 점 ㅠㅠ


글로는 차종에 따라 분리형, 일체형 등으로 구분된다고 적혀있기는 하지만 이 글을 못보고 쑥 지나가 제품 사진을 보다보면 ㅠㅠ



이거만 보고 구입을 했는데 ㅠㅠ 난 일체형이 좋은데 ㅠㅠ


실제로는 분리형이 옴 ㅠㅠ


더구나 글에서는 분리형에 대해서 설명하였는지 몰라도


어떠한 제품 사진에서도 분리형을 추측할 수 있는 사진은 없음..


결국 제품 사진을 보고 구입하면 당연히 일체형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함..




글로 적혀 있으니 업체의 잘못이라고는 볼 수 없으나,


보통 인터넷 쇼핑몰을 이용하면서 착용샷 등 제품의 적용 사진을 보고 구매하는 사람에게는


당황스러운 상황이 발생할 듯 ㅠㅠ


거기다가 제품별로 상이할 수 있다고 되어 있으면서 제품별로 어떤 것이 일체형인지 분리형인지


전혀 설명을 해 놓지 않은 것은 업체의 잘못이 크다고 생각함 ..


처음에는 따져서 반품이나 교환 등을 진행하려고 하였으나,


차량이 나오고 매트가 없다 보니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사용할 수 밖에 없었음.



결론) 이중코일매트 후면은 분리형과 일체형이 있으니 꼭 차량별 확인이 필요함.


그리고 업체의 불성실한 제품 설명도 큰 잘못이라고 생각함 ㅠㅠ 


혹시나 이 글을 보고 구입하시는 분은 꼭 분리형과 일체형을 확인하세요 ㅠㅠ


회사는 설명해 먼저 설명해 주지 않습니다. ㅠㅠ



이중으로 되어 있기는 하지만 코일매트로서 구매 전에 생각했던 이미지는


코일로 인하여 푹신한 감촉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었음..


하지만~~~~~~





코일매트로서의 푹신함은 0% 진짜 예민하게 생각하면 조금 느낄 수 있을지 모르지만 순정과 비교했을 때 


보통 사람들은 맨발로 운전하는 것이 아니라 신발을 신고 운전을 하는 것을 생각했을 때


푹신함은 전혀 없음...


혹시나 다른 코일매트를 사용해 보지 않아서 그런가라는 의문을 제기할 수 있으나


직전 차량에서 사용했던


"크러쉬온 코일매트" 20mm라고 광고하는 이 제품의 경우




차량에 탑승하는 순간 딱~~~


우와 쿠션감이 있네라고 생각이 듬.. 


단점은 이중이 아니라는 점 ^^



결론) 쿠션감에서


위코 이중 코일 매트 Vs. 크러쉬온 코일매트


크러쉬온 코일 매트 승




결국 쿠션감을 원하신다면 위코 제품은 비추~~~


특히 가격 대비 생각하면 더 비추~~~




마지막으로 마감적인 부분


역시 부족함이 너무 많이 보여짐..


특히 운전석 쪽을 보면, 고리를 연결하는 부분이 있어서


그 부분에 연결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엑셀 부분에 큰 공간이 발생함 ㅠㅠ



빨간 색으로 표시한 부분이 사진으로는 별 차이가 없을지 모르지만, 큰 공간이 발생하여 사이즈가 맞지 않은 느낌이 크게 느껴짐...


또 이전에 사용해 보았던 크러쉬온 제품과 비교를 할 수밖에 없는데


크러쉬온의 경우 차량내 기존 매트 사이즈보다 조금 더 크게 재단이 되어 있어서


저런 빈 공간은 발생하지 않았음.


결론) 사이즈에서


위코 이중 코일 매트 Vs. 크러쉬온 코일매트


크러쉬온 코일 매트 승


뭐 그 이외에 환경적인 부분..


제품의 기타 마감 품질 부분..


그리고 코일매트를 장기간 사용했을 때 쿠션이 죽는 부분 등..


여타의 다양한 품질 평가가 있을 수 있지만.


앞서 말한 것과 같이


완전히 지극히 개인적이고 주관적인 의견에 의할 경우


다시는 위코 제품을 사용하지 않을 것임..



특히 비용이 위코는 14만 원대인 것에 비하여


크러쉬온 제품은 3만원 대 제품인데..


가격 대비를 해서도 실망감이 이렇게 클 수가 없음.. 다만 앞서 이야기 한 것과 같이 만약에 크러쉬온 제품이 환경적으로 문제가 있다면 다르게 생각할 수도 ㅋㅋ




총괄


디자인 : 90점(나쁘지 않음)


제품에 대한 회사측의 설명 : 10점(비록 글로 설명을 적어놓았다고는 하지만, 세부 제품별 정보가 없고 제품 사진만 보아서는 어디에도 분리형이 존재한다는 설명이 없어 제품 설명에 대해서는 아무리 개인의 과실이 있다고 하더라도 회사가 잘못했다고 생각함)


쿠션감 : 0점(코일매트를 구매하는 경우에 생각하는 쿠션감이 크지 않아서 느낄 수 없으므로)


마감품질 : 60점(실제 바닥 면적에 비해서 제품이 작아 빈공간이 발생하고 앞 좌석 뿐만 아니라 다른 곳도 동일. 다만 그 이외 부분은 나쁘지 않음)


가격 : 0점(아마 현재 시판되는 코일 매트 중에 가장 비싼 편임에도 불구하고 환경적으로 우수한 것이 없다면 별루..)


최종 : 10점(다시는 구매할 의향 없음. 특히 가격적인 면을 생각하면...)


비고 : 다만 이중 코일매트이다 보니, 청소함에 있어서 이중 구조가 편리함을 제공해 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함. 하지만 아직 사용해 보지 못해서 후기에는 미 작성함

'봉여니 > 소지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코 이중 코일매트 사용후기  (0) 2017.09.05
디지털 카메라 구입(코닥 V1003)  (0) 2007.10.17
각종 계약서 양식  (0) 2007.06.18
나의 휴대폰 SCH-V840  (0) 2006.10.09
잼나는 프로그램..  (0) 2006.09.25
PMP I-Station T43구입  (0) 2006.09.23
Posted by Pazzesco zmaster
2017.08.09 10:04


 [각주:1]

내게 금빛과 은빛의 짠

하늘의 천이 있다면, 

어둠과 빛과 어스름으로 수놓은

파랗고 희뿌옇고 검은천이 있다면


그 천을 그대가는 발 밑에 깔아드리련만

나는 가난하여 가진 건 꿈뿐이라


내꿈을 그대 발밑에 깔았습니다.

사뿐히 밟으소서, 그대 밟는 것 내꿈이오니


  1. https://www.vingle.net/posts/483619-%25ED%2595%2598%25EB%258A%2598%25EC%259D%2598-%25EC%25B2%259C [본문으로]
Posted by Pazzesco zmaster
2013.02.06 23:58




올 겨울 눈 지긋지긋하지만


이런 모습은 참 이쁘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염리동 | 서울 마포구 염리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Pazzesco zmaster
2012.02.17 13:22

독서백편의자현 [讀書百遍義自見]

요약
책이나 글을 백 번 읽으면 그 뜻이 저절로 이해된다는 뜻으로, 학문을 열심히 탐구하면 뜻한 바를 이룰 수 있음을 가리키는 말이다.

책이나 글을 백 번 읽으면 의의(意義), 곧 그 글이 담고 있는 속뜻이 저절로 이해된다는 말로, <삼국지(三國志)> ‘위서(魏書)’ 13권(卷) ‘종요화흠왕랑전(種繇華歆王朗傳)’에 배송지(裵松之, 372~451)가 주(注)로 덧붙인 동우(董遇)의 고사(古事)에서 비롯된 말이다. 여기서 백 번이란 그 뜻을 알 수 있을 때까지 되풀이해서 읽는다는 것을 나타내며, 이로써 이 말은 무엇이든 끈기를 가지고 노력하면 목적하는 바를 이룰 수 있다는 뜻으로도 쓰인다.

동우(董遇)는 후한(後漢) 말기 헌제(獻帝, 재위 189~220) 때부터 삼국시대(三國時代) 위(魏)의 명제(明帝) 조예(曹叡, 재위 227~239) 때까지 활동했던 학자(學者)로서 자(字)는 계직(季直)이다. 그는 어려서부터 유달리 학문을 좋아하여 늘 옆구리에 책을 끼고 다니며 독서에 힘을 쏟았다. 그는 <노자(老子)>나 <좌전(左傳)>에 주(注)를 달았는데, 특히 <좌전(左傳)>에 대한 그의 주석(註釋)은 널리 알려져 당(唐) 시대까지 폭넓게 읽혔다고 한다. 그가 <좌전(左傳)>에 주석(註釋)을 써 넣을 때에 붉은 빛깔의 주묵(朱墨)을 사용했는데, 이 때부터 ‘주묵(朱墨)’이라는 말이 어떤 글에 대한 주(注)나 가필(加筆), 첨삭(添削)을 뜻하게 되었다고 전해진다. 그는 후한(後漢) 헌제(獻帝) 때인 건안(建安, 196~220) 초년(初年)에 효렴(孝廉)으로 천거되어 황문시랑(黃門侍郞)이 되었으며 헌제(獻帝)에게 시강(侍講)을 하여 신임을 받았다. 위(魏) 명제(明帝) 때에는 시중(侍中)과 대사농(大司農)의 벼슬에 이르렀다.

학문에 대한 동우(董遇)의 명성이 높아지자 그에게 배우겠다는 사람들이 각지에서 몰려들었다. 하지만 그는 그들을 선뜻 제자로 받아들이려 하지 않았다. 어떤 사람이 배움을 청하자 그는 “마땅히 먼저 백 번을 읽어야 한다. 책을 백 번 읽으면 그 뜻이 저절로 드러난다(必當先讀百遍, 讀書百遍其義自見)”며 사양했다. 그 사람이 “책 읽을 겨를이 없다(苦渴無日)”며 다시 가르침을 청하자, 동우(董遇)는 “세 가지 여가만 있으면 책을 충분히 읽을 수 있다(當以三餘)”고 답했다. 옆에서 듣던 사람이 삼여(三餘), 곧 세 가지 여가(餘暇)가 무엇인가를 묻자, 그는 “겨울은 한 해의 여가이고, 밤은 하루의 여가이고, 오랫동안 계속해 내리는 비는 한 때의 여가(冬者歲之餘,夜者日之餘,陰雨者時之餘也)”라고 대답했다.
[출처] 독서백편의자현 [讀書百遍義自見 ] | 네이버 백과사전




하지만 이 보다 어려운 일은 없을 것이다. 분명 그 뜻을 이해할 정도로 반복을 한다면 경지에 오를 수 있을 것이나 그 누구도 이것을 해 내는 사람이 많지 않을 것이다.

뭐 책을 여러번 읽는다는 게 보기에는 어려운 것이 아니지만 한번 읽고 두번 읽으면 사람은 마치 자신이 그것을 다 알기라도 하는 듯 자신감을 가지고 게을러 지게 되는 것이다

즉 공부는 어렵지 않으나 사람의 정확히 모르면서 자신이 그걸 아는 듯한 자신감을 가지는 것이 문제인 것이다


iPod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Pazzesco zmaster
2012.01.18 14:11

헌법제왕의 블로그(blog.zanyclub.co.kr)은 IE의 독재체제를 지양하며,

크롬, 사파리, 오페라, 파이어폭스 등 어떠한 방법을 사용하는 사람이라도

인터넷을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을 적극 지지하며,

그에 발맞추어 HTML5 + CSS3 로 대변되는 웹표준화 기술의 도입 및 오픈웹운동을

적극 지지합니다.



자신이 사용하는 웹브라우저의 HTML5 표준 규약 지원여부의 확인은

http://www.html5test.com

오픈웹 운동 홈페이지

http://www.openweb.or.kr 
Posted by Pazzesco zmaster
2011.08.09 21: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춘추전국시대 제나라 재상 맹상군은 자신의 영지인 설(薛)읍에 가서 부채가 있는 사람들의 빚을 모두 거두어 오라는
명을 내리면서 누가 가겠느냐 물을 때 식객인 풍훤이 나서서 자기가 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빚을 다 받으면 어떻게 할까요?" 하고 물었다.
맹상군은 자네가 알아서 우리 집에 부족한 것을 사오라 했다.

그곳에 도착한 풍훤은 빚을 거두는 대신 백성들의 차용증서를 모두 불태워 버리고 맹상군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설읍 사람들은 모두 "맹상군 만세!"를 외쳤다.

일을 마치고 제나라로 돌아온 풍훤에게 맹상군은 물었다.

"빚으로 무엇을 사왔는가"

풍훤은

" 이 집에는 없는 것이 없습니다. 다만 조금 부족한 것은 '의(義)'가 없더이다. 그래서 의를 사왔습니다." 라고 대답했다.
맹상군은 몹시 기분이 상했지만 차마 그를 탓할 수 없었다.

1년 후 맹상군은 왕의 노여움으로 재상의 자리에서 물러나 영지인 설(薛)읍으로 내려가게 되었다.
설(薛)읍 1백리 밖에 도착했을 때 그 곳 백성들이 모두 나와 맹상군을 영접해 주었다. 맹상군은 몹시 감격했으며,
풍훤을 쳐다보며 "선생이 사온 의(義)라는 물건을 오늘에서야 보게 되는 구려" 하며 풍훤의 긴 안목을 칭찬했다.

풍훤은 이(利)는 잠깐이지만 의(義)는 영원한 것임을 알고 있었던 것이다.

결론 : " 이(利)를 중히 여기면 소인(小人)이고, 의(義)를 중히 여기면 대인(大人)이다 "

Posted by Pazzesco zmaster
2010.01.28 08:11

난 그림에 대해서 잘 알지 못하지만..

풍경화를 그릴 때..

세부적인 나무 하나 동물 하나를 먼저 그리는 것이 아니라..

전체 윤곽을 먼저 그리고..

그리고 산의 모습을 그리고..

그리고 배경이나 전체적인 면을 그린 이후에..

세부적인 사항을 하나씩 하나씩 그려나가야지..

좋은 그림이 될 것이다..

공부도 그림과 같다고 생각한다..

우선 전체적인 구조를 파악하는 1회독

용어를 이해하는 2회독

세부적인 부분을 보는 3회독 이상..

그렇게 반복적으로..

전체 구조로 부터 시작해서..

세부적인 학설이나..판례들을 이해해 나가고..

암기하고..그러는 것이 공부가 아닌가 생각한다.

공부는..머리로 하는 것이 아니라..

노력으로 하는 것이다.

Posted by Pazzesco zmaster
2009.09.08 07:4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들 모두에게 박수와 찬사를 보냅니다.

고생하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판금
성   명 : 정태양
나   이 : 20세
소   속 : 현대중공업(주)
출신교 : 신라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CNC 밀링
성   명 : 이준하
나   이 : 20세
소   속 : 현대중공업(주)
출신교 : 경북기계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폴리메카닉스
성   명 : 이도희
나   이 : 20세
소   속 : 현대중공업(주)
출신교 : 경북기계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관
성   명 : 김성원
나   이 : 20세
소   속 : 삼성중공업(주)
출신교 : 나주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용접
성   명 : 정운도
나   이 : 19세
소   속 : 삼성중공업(주)
출신교 : 천안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력제어
성   명 : 김호겸
나   이 : 18세
소   속 : 삼성중공업(주)
출신교 : 서울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옥내제어
성   명 : 정광삼
나   이 : 21세
소   속 : 삼성중공업(주)
출신교 : 여수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계설계/CAD
성   명 : 장재원
나   이 : 19세
소   속 : 삼성테크원(주)
출신교 : 경북기계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CNC 선반
성   명 : 조재우
나   이 : 19세
소   속 : 삼성테크원(주)
출신교 : 부산기계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형
성   명 : 이연호
나   이 : 20세
소   속 : 삼성테크원(주)
출신교 : 인천기계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동차페인팅
성   명 : 이희봉
나   이 : 20세
소   속 : 현대자동차(주)
출신교 : 신라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동차차체수리
성   명 : 최원석
나   이 : 20세
소   속 : 현대자동차(주)
출신교 : 신라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동차정비
성   명 : 김용찬
나   이 : 20세
소   속 : 현대자동차(주)
출신교 : 인천기계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카트로닉스
성   명 : 양광현
나   이 : 20세
소   속 : 삼성전자(주)
출신교 : 인천기계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카트로닉스
성   명 : 이성범
나   이 : 20세
소   속 : 삼성전자(주)
출신교 : 인천기계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보기술
성   명 : 이상기
나   이 : 20세
소   속 : 삼성전자(주)
출신교 : 서울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상디자인
성   명 : 전진화
나   이 : 20세
소   속 : 모던라인
출신교 : 경북생활과학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석공예
성   명 : 함경효
나   이 : 21세
소   속 : 대한석상
출신교 : 의정부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훼장식
성   명 : 서원택
나   이 : 20세
소   속 : 신구대학
출신교 : 광주중앙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구
성   명 : 김태민
나   이 : 22세
소   속 : 보르네오가구
출신교 : 서울시립엘림직업전문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식미술
성   명 : 이아름
나   이 : 19세
소   속 : 강서공업고등학교
출신교 : 강서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내장식
성   명 : 공금석
나   이 : 20세
소   속 : 생활공간
출신교 : 경상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업전자기기
성   명 : 허영환
나   이 : 19세
소   속 : 공군항공과학고등학교
출신교 : 공군항공과학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리
성   명 : 박성훈
나   이 : 19세
소   속 : 롯데호텔
출신교 : 병천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냉동기술
성   명 : 차영석
나   이 : 19세
소   속 : 논산공업고등학교
출신교 : 논산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픽디자인
성   명 : 홍진경
나   이 : 20세
소   속 : 한남대학교
출신교 : 대전전자디자인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적
성   명 : 이태진
나   이 : 18세
소   속 : 용산공업고등학교
출신교 : 용산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웹디자인
성   명 : 이동규
나   이 : 20세
소   속 : 조일공업고등학교
출신교 : 조일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금속공예
성   명 : 윤태식
나   이 : 20세
소   속 : 충남기계공업고등학교
출신교 : 충남기계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컴퓨터정보통신
성   명 : 이동석
나   이 : 19세
소   속 : 충북전산기계고등학교
출신교 : 충북전산기계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일
성   명 : 김정구
나   이 : 19세
소   속 : 수원하이텍고등학교
출신교 : 팔달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공
성   명 : 김봉호
나   이 : 19세
소   속 : 상주공업고등학교
출신교 : 상주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헤어디자인
성   명 : 박하늘
나   이 : 22세
소   속 : B&B 헤어샵
출신교 : 덕암정보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과
성   명 : 신나리
나   이 : 21세
소   속 : 코른베르그과자점
출신교 : 정읍학산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합제조
성   명 : 황태영
나   이 : 20세
소   속 : 한국폴리텍V광주대학
출신교 : 광주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합제조
성   명 : 김형준
나   이 : 19세
소   속 : 한국폴리텍V광주대학
출신교 : 여수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합제조
성   명 : 임중승
나   이 : 20세
소   속 : 한국폴리텍V광주대학
출신교 : 광주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바일로보틱스
성   명 : 최문석
나   이 : 17세
소   속 : 서울로봇고등학교
출신교 : 서울로봇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바일로보틱스
성   명 : 김원영
나   이 : 17세
소   속 : 서울로봇고등학교
출신교 : 서울로봇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경
성   명 : 박암빈
나   이 : 21세
소   속 : 천안연암대학
출신교 : 천안연암대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경
성   명 : 이승표
나   이 : 21세
소   속 : 천안연암대학
출신교 : 천안연암대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철골구조물
성   명 : 김준영
나   이 : 19세
소   속 : 현대중공업(주)
출신교 : 서울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신망분배기술
성   명 : 이주원
나   이 : 17세
소   속 : 부천공업고등학교
출신교 : 부천공업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스토랑서비스
성   명 : 박청운
나   이 : 22세
소   속 : 밀레니엄 서울힐튼호텔
출신교 : 두정고등학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장
성   명 : 최한결
나   이 : 19세
소   속 : 원양건설(주)
출신교 : 원주공업고등학교
Posted by Pazzesco zmaster
2009.06.02 00: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트랜스포머 2 : 패자의 역습

2009년 06월 24일 국내 개봉..

2009년 06월 09일 감독 및 배우들 방한 예정

후속편이지만..

제발 기대에 부응해 주기를 바란다..

예고편은 만족 100%

트랜스포머 2가 드디어 개봉한다..

ㅎㅎㅎ

오랜만에 영화관이나 갈 준비 해야되겠는걸..ㅎㅎ

근데 메가트론은 전편에서 죽지 않았나? ㅎㅎㅎ

암튼 옵티머스 프라임..^^ 짱





미국 홈페이지 : http://www.transformersmovie.com/

국내 공식홈페이지 : http://www.transformersmovie.co.kr/


근데 아쉬운 점은..뉴스기사에서는 감독과 배우진들이..

전편에 있어 미국 다음으로 흥행국이 우리나라라서..

이번에 방한에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는데..

왜 미국 홈페이지 첫 페이지에는 우리나라 홈페이지로 연결되는

태극기가 없고 일장기가 있는 거야..뙌정헐..
Posted by Pazzesco zmaster
2009.05.23 14:32
사용자 삽입 이미지

故 노무현

대한민국 제16대 대통령

2009년 05월 23일 서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다만 그것이 자살이었다는 것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Posted by Pazzesco zmaster